본문 바로가기
민생브리핑/해외 소식

세계소식 7 - 트럼프 정부와 북한 문제 Part 2

by 더불어삶 2017. 7. 20.

세계소식 7 - 트럼프 정부와 북한 문제 Part 2



남한과 미국의 지도자가 바뀐 이후 몇 달이 지났지만, 한반도 비핵화 문제가 큰 진전을 보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트럼프의 대북외교는 '전략적 인내'라는 이름으로 한반도 문제를 방치하여 화를 키운 오바마의 전략과 큰 차이를 보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중국을 압박한다는 전략이 새로 등장했지만 큰 효과를 보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트럼프는 "최대의 압박과 관여" 정책을, 문재인 정부는 "제재와 대화의 병행"을 주창해왔습니다. 그러나 생각해보면 인간관계에서도 이웃에게 자신에 대한 험담을 하며 돌아다니면서 "대화하러 나오지 않으면 본때를 보여주마"라고 얘기하는 사람이 있다면 대화할 마음이 생길리 없습니다. 

최근 한미 정상회담, 베를린 구상 등을 통해 정권교체나 군사공격을 감행하지 않는다는 약속을 한 것은 과거보다는 진전이라고 할 수 있지만 과거 협상 사례에서처럼 언제든지 뒤집어질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북한의 직접적인 변화를 끌어내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은 과거 이라크와 리비아가 대량살상무기를 포기한 이후 미국의 공격으로 지도자들은 제거되었고, 국민은 전쟁으로 고통받게 되었다는 점을 똑똑히 학습했습니다. 이런 배경에서 조건없이 핵 개발을 중단해야 대화를 할 수 있다는 제안은 상대방이 받아들일 수 없다는 걸 알고 하는 의미없는 제안입니다.

아래의 글에서처럼 한반도 문제에 관여해왔던 해외의 많은 진보적 전문가들은 외교력을 발휘해 북한과 진솔한 협상을 시작해야한다고 일관되게 조언합니다. 인정하고 싶지 않겠지만, 그것이야말로 장기적으로 현명한 전략이라는 것을 인식해야할 것입니다. 한국 현 정부가 들어서기 전에 발표된 글이지만 여전히 유효한 글이기에 소개합니다.


DMZ 내의 공동경비구역(JSA) ⓒ Joop


미국의 주류 매체들은 김정일을 광인으로, 북한을 정신나간 수용소라고 그린다. 하지만 그들의 “정권교체”에 대한 공포는 협상으로서만 제대로 대처할 수 있고 논리가 있다. 전직 미국 외교관이었던 앤 라이트(Ann Wright)의 말이다. 



북한 문제의 나아갈 길

앤 라이트 2017년 3월 5일


왜 북한과의 평화협상에 대한 논의가 눈에 띄게 위태로운 한반도의 긴장을 풀어줄 수 있는 선택지가 되지 않을까? 드디어 다년간의 북한 경험이 있는 전문가들이 공식적으로 이러한 협상을 요구하고 있다. 

워싱턴의 많은 싱크탱크들이 마침내 오바마의 “전략적 인내” 정책이 북한을 곤란하게 만들 제재와 압박에 의존했지만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을 늦추지 못했고, 대신 북한이 핵과 미사일 기술의 연구 및 실험을 확장할 수 있는 여지를 제공했다는 점을 인정하게 되었다. 

이제 이 전문가들은 미국 정부가 제재로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늦추지 못했다는 사실과 협상의 필요성을 직시해야한다고 인정한다. 

윌리엄 페리(William Perry)는 북한과의 군비통제구상으로 결실을 맺은 대북 협상 시기인 1994년부터 1997년까지 국방부 장관을 지냈다. 그는 지난 1월 6일자 워싱턴 포스트 칼럼에서 북한을 정신나간 미치광이로 보는 일부 서구적 인식이 그릇되었으며, 의미 있는 협상이 가능하다고 썼다. 페리는 아래와 같이 적었다. 

“북한 정부 관계자들과의 토론 및 협상 경험에서 나는 그들이 비합리적이지 않을 뿐만 아니라 순교자가 되려 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다. 그들의 목표는 우선순위가 김정은 체제를 유지하고, 국제적 존중을 얻으며 경제를 발전시키는 것이다. 

나는 지금이 성공적인 외교력을 발휘할 때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2001년 그들과의 협상을 단절해버림으로써 그들이 핵무기고를 갖기 전 ‘핵 미보유국 북한’과 협상할 기회를 잃었다. 현재 우리가 가장 이성적으로 기대할 수 있는 것은 그 무기고의 위험을 낮출 수 있는 합의를 끌어내는 것이다. 

목표는 북한이 핵기술을 수출하지 않고, 더 이상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실험을 하지 않게 만드는 합의가 될 것이다. 이것은 가치 있는 목표일 뿐만 아니라 성공한다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추후 협상의 기초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 ⓒ Getty Images


트럼프 특사?

북핵 문제 전문가이자 미국의 핵개발 프로그램을 만든 로스 알라모스 국립연구소(Los Alamos National Laboratory) 의 명예 대표 지그프리드 헤커 박사(Dr. Siegfried S. Hecker) 역시 2010년 북핵 프로그램을 목격한 마지막 미국인으로서 북한 정부와의 대화를 요구하고 있다.

1월 12일자 뉴욕타임즈(New York Times) 칼럼에서 헤커 박사는 아래와 같이 주장했다. 

“트럼프가 대통령 특사를 북한으로 보내야한다. 대화는 북에 대한 보상이나 양보가 아니고, 북한을 핵무장국으로서 인정하는 신호를 보내는 것으로 해석돼서도 안 된다. 북한에 유화조치를 취하는 것으로 보이며, 국내정치적 불이익을 감수해야할 수도 있지만 거의 확실하게 중국의 지지를 끌어낼 수 있다. 중국정부는 제제보다는 대화를 선호하기 때문에 이점은 결정적일 수 있다. 또한 그는 남한, 일본, 러시아로부터 양자간 대화에 대한 지지를 얻을 수도 있을 것이다. 

대화, 특히나 북한의 입장을 들어봄으로써 트럼프 정부는 북한이 느끼는 안보 우려에 대해 배울 수 있을지 모른다. 이를 통해 미국 정부는 실용적이고 균형 잡힌 관계의 진전을 위해 열려있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다. 또한 자신의 동맹국을 보호하고 인권침해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려하는 자신들의 결의를 보여줄 수 있다. 젊은 지도자에게 자신의 나라와 정권이 핵무기가 없다면 더욱 발전할 것이라는 점을 확신시켜줄 더 나은 협상 전략을 알게 되는 데 대화가 도움이 될 수 있다. 

<포린어페어>(Foreign Affairs) 3-4월호에 “트럼프와 북한: 협상의 기술을 복원하기”라는 제목의 글을 쓴 존 델러리는 아래와 같이 말한다.

“만약 미국이 정말로 한반도의 평화를 희망한다면, 북한의 경제를 짓누르고 김정은 체제를 흔드는 길을 포기해야 한다. 또한 북한정권이 좀 더 안심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 이것은 북한의 핵 욕심과 인권 관련 기록을 보았을 때 직관적으로 들리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북한이 더 이상 자신들의 파멸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게 됐을 때에야 비로소 자기 방위보다는 (경제) 발전을 추구할 것이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또한 북한은 안정과 번영을 느끼고 경제적으로는 동북아시아 경제에 통합되었다고 느낄 때에야 핵 억지력을 포기할 것이다.

김정은은 현재 국제사회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국내적으로는 경제적 진전을 바탕으로 훨씬 안정감을 느끼고 있다. 미국은 그가 국제적으로도 안정을 느낄 수 있는 비핵화 방안을 찾는 데 도움을 줘야 한다. 포괄적 협약이 이를 달성할 최선의 방법이지만, 동시에 그걸 위해서는 북한과의 직접 대화가 요구된다.

트럼프는 후방 채널을 통한 대화를 모색해야 한다. 만약 이러한 시도로 성과가 생긴다면 핵무기 동결에 대해 협상할 수 있는 특사를 평양에 파견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평양에서는 선의의 제스쳐로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2명의 석방을 담보해줄 수 있을 것이다.) 그러면 트럼프는 김정은과 트럼프의 회담으로 정점을 찍을 수 있는 고위 회담을 개시할 수 있을 것이다.” 


파주 임진각에서 철책에 평화를 기원하는 리본이 묶여있다. ⓒ Matt Gutteridge


대화의 모색

미 외교정책협의회(NCAFP)는 이번 달 북한 정부와 비공식 대화를 개최하려 하고 있다. 2003년 이래로 협의회는 독일과 말레이시아에서 북한과의 대화를 후원해왔다. 협의회는 미국 땅에서 대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허가해달라고 트럼프 행정부에 요청했지만 오바마 행정부와 마찬가지로 트럼프 행정부도 북한의 핵무기 개발과 미국인 2명에 대한 억류를 이유로 미국으로 오려한 북한 대표단에 비자를 발급해주지 않았다.  

궁극적으로 평화조약 체결이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열쇠이다. 북한이 64년 전 한국전쟁을 종결하기 위해 서명한 1953년의 휴전협정을 대체할 수 있는 평화조약을 위한 협상을 매년 요청해오고 있다는 사실은 북한에 관한 긍정적인 매체 보도가 완전 실종된 상황에서 미국 대중들에게 사실상 알려지지 않아왔다. 

2016년 1월 이전까지 매해 그래왔듯이 북한정부는 미국과 남한이 군사훈련을 중지하고 평화조약을 채결한다면 핵실험을 중지하겠다고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미국은 이에 대해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중단할 때까지 평화조약에 대해 얘기하지 않겠다고 응답했다. 그러므로 교착상태가 되는 것이다. 

하지만 미국 정부가 북한을 공격하지 않고, 그러한 취지의 평화조약을 체결한다는 점에 대해 북한 정부가 확신해야 핵과 미사일 실험을 중단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비합리적이지 않다. 

북한 정부는 부시와 오바마 정부를 거치며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시리아, 리비아, 예멘 등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목격하였다. 미국과 남한의 공격에 대한 주된 억지력으로 인식하는 것, 즉 미약하지만 발전 중인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북한 지도자 김정은과 관련한 개인적 첨언을 하자면, 그가 기억해야할 점은 이라크의 사담 후세인과 리비아의 무아마르 카다피에게 그들이 비재래식 무기(대량살상무기) 창고를 포기한 ‘이후에’ 어떤 일이 일어났는가 이다.) 

또한 미국은 여전히 “정권 교체”가 자신들의 정책이라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 한미 군사훈련은 매해 북한 정부의 전복 임무를 포함하는 군사작전계획을 연습하고 있다. 그다지 섬세하지 못한 2016년 훈련의 제목은 “참수(Decapitation)”다. 

<포린어페어> 기사의 저자인 델러리는 김정은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동결시키기 위한 첫 걸음으로 프럼프 행정부가 한미 군사훈련의 감축 혹은 유예, 사드와 같은 미국의 새로운 군사시설의 배치의 연기 등과 같은 안전보장 조치를 구상해야한다고 제안한다.


군사분계선을 따라 걷고 있는 위민크로스디엠지(Women Cross the DMZ)의 대표단 ⓒ Alli McCracken


한국전쟁의 종전

그렇다면 북한이 숙원했던대로 중국, 북한, 남한, 미국이 한국전쟁을 공식적으로 종전시킬 협정을 협상·서명하기 위한 4개국 회담을 개최한다면, 핵과 장거리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의 개발을 멈추고 국제원자력기구(IAEA) 조사관들이 북한으로 돌아가서 북한의 비핵화에 협조하고 있다는 사실을 검증할 수 있는 기초가 마련될 것이다. 

물론 결국에는 북한 인권, 해외여행에 대한 규제 완화, 북한 내 해외 인도주의 단체들의 활동의 자유, 정치 수용소 폐쇄와 같은 다른 이슈들도 제기될 것이다. 하지만 직접 협상이야말로 김정은이 무엇을 할 준비가 되어있는지 파악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트럼프는 선거 기간 그가 김정은과 “망할 핵무기에 대해 논의할 10%나 20%의 가능성만 있더라도 김정은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던 것처럼 대화할 용의가 있을 수 있다. 

델러리가 얘기한 것처럼 “북한의 임박한 붕괴라는 희망적 사고는 미국의 전략을 너무 오랫동안 위태롭게 해왔다. 북한 체제가 김정일의 사망 이후 오래 버티지 못할 것이라는 잘못된 믿음에 근거하여 오바마의 전략전 인내는 ‘마침내 북한 민중들이 하나로서 자유로워질 때’를 상상하며 김정은 체제의 초기 몇 년을 낭비하였다.” 

헤커 박사도 “대화가 핵 재앙을 피하기 위한 대화의 결정적 연결고리를 다시 정립시켜줄 수 있는 필수적인 조치”라고 동의한다. 전 국방장관 페리도 “우리는 우리가 원하는 모습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북한을 직시해야 한다”고 덧붙인다. 

북한은 매우 영리하고 끈질기다. 역사학자들에 의해 잘 서술된 것처럼 북한은 한국전쟁 중 미국에 의해 의도적으로 황폐화되었고 그들은 그들이 할 수 있는 한 최소한의 외부 원조를 받으며 나라를 재건했다. 하지만 지난 35년간 사실상 외부로부터의 아무런 도움도 없었고, 지난 10년 간 국제적 제재가 확대되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자신들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개발해왔을 뿐만 아니라 인공위성을 우주로 쏘아올렸다. 

국제사회가 정말로 한반도의 긴장을 해결하려 한다면, 국제사회에 다시 합류할 수 있는 기회를 북한 사람들에게 주고자 한다면, 자신들의 생존에 필요한 확신을 그들에게 줄 수 있는 평화조약이야말로 마지막 걸음이 아니라 첫걸음이라고 할 수 있다.


평양 거리를 걷고 있는 위민크로스디엠지(Women Cross the DMZ)의 대표단 ⓒ Niana Liu


앤 라이트는 29년간 미군과 예비군에서 일해왔고 대령으로 전역하였다. 16년간 미국의 외교관으로 활동하였고, 니카라과, 그레나다, 소말리아,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탄, 시에라 리온, 마이크로네시아, 아프가니스탄, 몽골리아의 미국 대사관에서 복무했다. 부시 대통령의 이라크 침공에 반대하여 2003년 사임하였고, 당시 부시 행정부가 북한 문제 해결에 대한 의지가 없다는 점을 자신의 사임 글에 언급하기도 하였다. 그녀는 250명의 북한 여성들과 이틀간 열린 평화 컨퍼런스를 개최한 위민크로스디엠지(Women Cross the DMZ)의 30명의 대표단의 일원으로 2015년 5월 북한을 방문하였다. 




▷ 원문기사 바로가기 




A Path Forward on North Korea

March 5, 2017

Mainstream U.S. media depicts North Korean Kim Jong-Un as crazy and his country as an insane asylum, but there is logic in their fear of “regime change,” a fear that only negotiations can address, says ex-U.S. diplomat Ann Wright.


By Ann Wright


Why are discussions for a peace treaty with North Korea not an option to resolve the extraordinarily dangerous tensions on the Korean peninsula? At long last, experts with long experience with the North Koreans are publicly calling for these negotiations.

Many in Washington’s think tanks finally acknowledge that the Obama policy of “strategic patience,” which relied on sanctions and other pressures to frustrate North Korea, did not result in a slowdown in the nuclear weapon and missile programs, but instead provided room for the North Koreans to expand their research and testing of both nuclear weapon and missile technology.

These experts now acknowledge that the U.S. government must deal with the reality that sanctions have not slowed North Korea’s programs and that negotiations are needed.

William Perry, who was Secretary of Defense from 1994-1997 during talks with the North Koreans that led to an arms control framework, wrote in a Jan. 6 op-ed in the Washington Post that some Western perceptions of the North Koreans as crazy fanatics are false and meaningful negotiations are possible.

Perry wrote: “During my discussions and negotiations with members of the North Korean government, I have found that they are not irrational, nor do they have the objective of achieving martyrdom. Their goals, in order of priority, are: preserving the Kim dynasty, gaining international respect and improving their economy.

“I believe it is time to try diplomacy that would actually have a chance to succeed. We lost the opportunity to negotiate with a non-nuclear North Korea when we cut off negotiations in 2001, before it had a nuclear arsenal. The most we can reasonably expect today is an agreement that lowers the dangers of that arsenal.

“The goals would be an agreement with Pyongyang to not export nuclear technology, to conduct no further nuclear testing and to conduct no further ICBM testing. These goals are worth achieving and, if we succeed, could be the basis for a later discussion of a non-nuclear Korean Peninsula.”

Dr. Siegfried S. Hecker — an expert on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emeritus director of the Los Alamos National Laboratory (U.S. nuclear program), and the last U.S. citizen to see part of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in 2010 — also called for talking with the North Korean government.


A Trump Envoy?

In a Jan. 12 op-ed in the New York Times, Hecker wrote:  “Mr. Trump should send a presidential envoy to North Korea. Talking is not a reward or a concession to Pyongyang and should not be construed as signaling acceptance of a nuclear-armed North Korea.  Mr. Trump has little to lose by talking. He can risk the domestic political downside of appearing to appease the North. He would most likely get China’s support, which is crucial because Beijing prefers talking to more sanctions. He would also probably get support for bilateral talks from Seoul, Tokyo and Moscow.

“By talking, and especially by listening, the Trump administration may learn more about the North’s security concerns. It would allow Washington to signal the strength of its resolve to protect its allies and express its concerns about human rights abuses, as well as to demonstrate its openness to pragmatic, balanced progress.

“Talking will help inform a better negotiating strategy that may eventually convince the young leader that his country and his regime are better off without nuclear weapons.”

John Delury, in the March-April issue of Foreign Affairs in an article titled, “Trump and North Korea-Reviving the Art of the Deal,” said, “If the United States really hopes to achieve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it should stop looking for ways to stifle North Korea’s economy and undermine Kim Jong Un’s regime and start finding ways to make Pyongyang feel more secure.

“This might sound counterintuitive, given North Korea’s nuclear ambitions and human rights record. But consider this: North Korea will start focusing on its prosperity instead of its self-preservation only once it no longer has to worry about its own destruction. And North Korea will consider surrendering its nuclear deterrent only once it feels secure and prosperous and is economically integrated into Northeast Asia. …

“With Kim now feeling far safer at home (because of economic progress despite international sanctions), the United States needs to help him find a nonnuclear way to feel secure along his borders. A comprehensive deal is the best way to accomplish this, but it will require direct dialogue with Pyongyang.

“Trump should start by holding back-channel talks. If those make enough progress, he should then send an envoy to Pyongyang, who could negotiate a nuclear freeze (and, perhaps, as a goodwill gesture on the part of Pyongyang, secure the release of the two U.S. citizens imprisoned in North Korea). Trump could then initiate high-level talks that would culminate in a meeting between Kim and himself.”


Seeking Talks

The National Committee on American Foreign Policy is attempting to hold informal talks with the North Korean government in this month. Since 2003, the committee has sponsored other talks in Germany and Malaysia. The committee requested the Trump administration to allow the talks to be held on U.S. soil, however, as with the Obama administration, the Trump administration did not issue visas for a North Korean delegation to come to the U.S. due to the continuation of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 and the holding of two Americans in North Korea.

Ultimately, a peace treaty is the key to having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Virtually unknown to the American public due to the media blackout on anything positive from North Korea is the North Korean annual request for negotiations for a peace treaty to replace the armistice that was signed to end the Korean War in 1953, sixty-four years ago.

In January 2016, as in many previous years, the North Korean government specifically stated that it would end its nuclear testing if the U.S. and South Korea would end military exercises and sign a peace treaty.  The U.S. responded that until North Korea ends its nuclear weapons program, the U.S. would not talk about a peace treaty. So there is a deadlock.

Yet, it is not rational to think that the North Korean government will stop its nuclear weapons and missile testing until they are guaranteed that the United States will not attack them and has signed a peace treaty to that effect. The North Korean government feels its nuclear weapons program is what is keeping the U.S. from adding North Korea to its list of targeted attempts at violent regime change.

Having seen what has happened to Afghanistan, Iraq, Syria, Libya and Yemen under the Bush and Obama administrations, the North Korean government will not give up what it perceives to be its major deterrent to an attack by the U.S. and South Korea — its small but growing nuclear weapons program. (On a personal note for North Korea leader Kim Jong-Un, all he has to recall is what happened to Iraq’s Saddam Hussein and Libya’s Muammar Gaddafi after they surrendered their arsenals of unconventional weapons.)

And the U.S. is signaling that “regime change” is still its policy. The annual U.S.-South Korean military exercises practiced military operational plans with the mission of the overthrow of the North Korean government. The not-so-subtle title of the 2016 exercises was “Decapitation.”

Delury, the author of the Foreign Affairs article, suggests that to convince Kim to freeze the development of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and the missile programs, as a first step, the Trump administration must design a package of security guarantees such as scaling back or suspending U.S.-South Korean military exercises and delaying the deployment of new U.S. military equipment such as the THAAD missile to South Korea.


Ending the War

Then, convening four-power talks among China, North Korea,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to negotiate and sign a treaty formally ending the Korean War, as Pyongyang has long demanded, would provide the basis for halting further development of its nuclear and long-range ballistic missile programs and allowing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inspectors back into the country to verify compliance.

Of course, other issues eventually would be raised such as improving North Korean human rights, relaxing restrictions on travel abroad, allowing foreign humanitarian organizations more freedom in North Korea, and closing political prison camps.

But direct negotiation is the only way to determine what Kim may be ready to do. As President Trump said during the campaign, he would be willing to talk with Kim as long as there was “a ten percent or a 20 percent chance that [he could] talk him out of those damn nukes.”

As Delury wrote, “Wishful thinking about North Korea’s imminent collapse has compromised U.S. strategy for far too long. Obama’s strategic patience, envisioning a day when ‘the Korean people, at long last, will be whole and free,’ wasted the early years of Kim Jong Un’s reign in the mistaken belief that the regime would not survive long following Kim Jong Il’s death.”

Dr. Hecker agreed: “Talking is a necessary step to re-establishing critical links of communication to avoid a nuclear catastrophe.”

Former Defense Secretary Perry added, “We should deal with North Korea as it is, not as we wish it to be.”

North Koreans are very smart and resilient. As well-documented by historians, their country was purposefully destroyed by the United States during the Korean War and they rebuilt it as best they could with minimal outside assistance. Yet, despite virtually no external help for the past 35 years ago – since the demise of the Soviet Union in the early 1990s – and despite expanding international sanctions over the past ten years, North Korea has been able to develop its nuclear program and its missile program and put satellites into space — all, of course, at the expense of funding the level of social and economic programs it would like to have for its citizens.

I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really wants to resolve the tensions on the Korean Peninsula and give the North Korean people a chance to rejoin the community of nations, a peace treaty that gives North Korea the assurances it needs for its survival is the first, not the last step.


Ann Wright served 29 years in the U.S. Army/Army Reserves and retired as a Colonel.  She was a U.S. diplomat for 16 years and served in U.S. Embassies in Nicaragua, Grenada, Somalia, Uzbekistan, Kyrgyzstan, Sierra Leone, Micronesia, Afghanistan and Mongolia.  She resigned in 2003 in opposition to President Bush’s war on Iraq and in her letter of resignation mentioned the lack of effort of the Bush administration in resolving issues with North Korea. She went to North Korea in May 2015 as a part of the 30-woman delegation of Women Cross the DMZ that held a two day peace conference with 250 North Korean women.  


댓글0